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가족의 사랑을 ‘쇼 포토박스’ 안에 담으세요




▶ KT, 국내 최초 3G 모듈 탑재 디지털액자 서비스 ‘쇼 포토박스’ 런칭
▶ 휴대폰이나 PC의 사진을 MMS나 메일로 손쉽게 액자에 전송
▶ 타사고객도 가입가능하며, 월 기본료 5천원에 300회 사진 전송 가능
▶ 日 NTT도코모와 협력을 통해 선보인 서비스로 향후 시너지 효과 기대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국내 최초로 3G(WCDMA) 네트워크를 통해휴대폰이나 PC에서 바로 사진을 전송하여 볼 수 있는 디지털 액자 서비스인 ‘쇼 포토박스(SHOW photobox)’를 출시한다고 1일(월) 밝혔다.

 ‘쇼 포토박스’는 휴대폰처럼 3G 모듈이 탑재되어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를 갖게 되기 때문에 휴대폰에서 MMS(멀티메일)로 사진을 전송하거나, 이메일에 사진을 첨부하여 보내면 사진이 ‘쇼 포토박스’에 뜨게 된다.

기존의 디지털 액자 상품은 PC 직접연결이나 메모리카드 등을 통해 사진을 디지털 액자에 옮겨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으나, ‘쇼 포토박스’는 이동통신망을 통한 원격 전송이 가능해 실시간으로 멀리 떨어져있는 디지털 액자에도 편리하게 사진을 전송할 수 있다.

특히 멀리 떨어져 있는 부모님께 자녀들의 사진을 전송하고 싶을 때 부모님댁에 쇼 포토박스 액자만 가져다 놓으면, 노령의 부모님이 별도로 조작하지 않아도 휴대폰으로 실시간 전송된 사진을 볼 수 있어 가족의 정을 나눌 수 있는 획기적인 효도상품이다.

전용 사이트(photobox.SHOW.co.kr)를 통해 관리자(포토박스 가입자)가 친구로 등록한 사람만 쇼 포토박스에 사진을 전송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스팸이나 모르는 사람이 사진을 올릴 위험성도 없다.

‘쇼 포토박스’ 서비스는 월 기본료 5천원에 최대 300회 사진을 액자에 전송할 수 있으며, 기존 KT 고객이 아니더라도 가입과 이용이 가능하다. 쇼 포토박스 디지털 액자는 출시가격이 20만원(VAT별도)이나 쿡쇼매장에서 다양한 판매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전략적 파트너인 일본 NTT도코모와의 협력을 통해 선보인 것으로 양 사는 포토박스의 서비스 규격을 통일하여 내년부터는 한-일 서비스 연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미 일본에서는 ‘쇼 포토박스’ 서비스 같은 디지털 액자 서비스가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현재 50만명에 달하는 고객이 가입하여 이용하고 있으며, 한-일 서비스 연동이 시작되면 한국과 일본에 떨어져 있는 가족간에도 국내요금으로 자유롭게 사진을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사업기술협력위원회인 ‘BTCC (Business & Technology Cooperation Committee)’를 설립하여 지난 5년간 300억 규모의 공동 펀드 구성, 위치 기반(LBS) 로밍 서비스 출시, 모바일 게임 협력, 단말기 및 모뎀 공동 소싱, 신개념 중계기 도입, 앱 공동소싱 등의 실질적인 성과를 내고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KT 개인고객전략본부장 양현미 전무는 “’쇼 포토박스’는 기기간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정보가 이동하는 새로운 차원의 M2M(Machine to Machine, 사물통신) 서비스인 동시에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감성적인 서비스”라며, “다양한 형태의 M2M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차원이 다른 가치를 고객이 느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이용방법은 쇼 포토박스 전용 사이트(photobox.SHOW.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충자료 -  ‘쇼 포토박스’ 서비스 이용방법

○ 3G 모듈이 탑재되어 전화번호가 부여되고, 포토박스 전용 사이트에서 기기를 등록하면 메일주소를 설정할 수 있음



○ 일반 휴대폰 : 등록된 전화번호로 MMS를 통해 사진 첨부 전송(MMS요금 발생)
○ 스마트폰 : 등록된 전화번호로 MMS를 통해 사진 첨부 전송(MMS요금 발생)하거나
                   이메일로 사진 첨부 전송(데이터요금 발생)
○ PC : 이메일로 사진 첨부 전송(별도 요금 없음)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