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지역안배/균형발전 위한다면 경기도-KT가 10구단 최적임자!

 


▶ 야구로 지역안배/균형발전 이루려면 경기도-KT가 10구단 주인공 돼야
▶ 인구수, 야구 인프라 고려 경기도가 제외된다면 수도권 역차별 우려
▶ KT그룹 6만2천명 임직원 기반 원정경기 흥행 자신감

 

경기도와 수원시, KT는 프로야구를 통한 지역안배 및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경기도-수원시-KT가 10구단의 주인공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경기도 등은 근거로 ▲인구수, 야구 인프라 우위에도 불구하고 도내 프로야구단이 없다는 점과 ▲6만2천여 명 KT그룹 임직원 및 야구+ICT(정보통신기술) 등 차별화된 전략을 통한 ‘전국구 야구’ 흥행 자신감 등을 들었다.


먼저 경기도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큰 규모로 인구가 무려 1,250만 명에 육박한다. 10구단 연고지로 나서고 있는 수원시만 115만, 수원야구장과 1시간 이내 거리에 있는 지자체를 합하면 640만 명이 넘는다.


야구 인프라 측면에서도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수원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경기도에 등록된 지역 야구팀은 총 44개로, 초등 16개, 중등 16개, 고등 7개, 대학 5개 팀이다. 올해도 초등 1개, 중등 2개, 고등 2개 팀이 창단을 준비하고 있다. 도내 사회인 야구팀도 1,600여 개에 이른다.


수원시 관계자는 “전북이 1구단 1연고도시라는 프로야구 규약에도 불구하고 도 차원에서 10구단 유치전에 뛰어들고 있는 만큼 수원 역시 경기도 전체를 대표한다고 봐야 한다”며,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각종 정부 규제와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감내하고 있는 상황에서 진정한 지역안배를 위한다면 프로야구만큼은 인구수와 인프라 측면에서 최적의 조건을 보유하고 있는 경기도-수원시가 10구단을 유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로야구를 통한 지역 균형발전은 전국적인 야구 열기 확산과 이에 따른 시장 활성화가 관건이다. KT그룹은 6만2천여 명의 임직원과 차별화된 비즈니스 전략을 기반으로 홈뿐만 아니라 원정경기 흥행에도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별 임직원 수는 충청권 5,100명, 경상권 10,500명, 전라권 4,900명, 강원권 1,900명, 제주권 800명 등이다. KT는 임직원 및 고객 초청 이벤트 등을 통해 전국 어느 구장에서나 KT 야구단 서포터즈 확보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야구(Baseball)와 정보통신(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을 융합해 첨단기술(Technology)을 기반으로 국민에게 새로운 문화적 즐거움(Entertainment)을 전달하는 ‘빅 테크테인먼트(BIC Techtainment)’ 전략을 비롯해 ‘통신사 더비’, ‘지하철 더비’ 등 야구팬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요소로 한국 프로야구 시장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KT-수원 10구단 창단 TFT는 “프로야구는 철저한 스포츠 비즈니스로서 전국적인 흥행 없이는 야구를 통한 지역 균형발전도 불가능하다”며, “경기도와 수원시, KT는 수도권을 넘어 ‘전국구 야구’ 흥행을 실현할 수 있는 최적임자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 런던 올림픽 사격 2관왕 진종오(왼쪽부터), 프로게이머 이영호, 여자하키 한혜령 등 KT 스포츠단 선수들이 9일 수원역에서 열린 10구단 유치 기원 팬 사인회에서 시민들을 위해 야구공에 사인을 하고 있다. 




KT 농구단 서장훈 선수(오른쪽부터), 프로골퍼 장하나, 정하늘 선수 등이 9일 수원역에서 열린 10구단 유치 기원 팬 사인회에서시민들을 위해 야구공에 사인을 하고 있다.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