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T  스마트 블로그

검색페이지
  • 카카오톡 공유


KT, 한국 대표 음반기획사들과 손잡고
새로운 음악시장 생태계 만든다



▶ KT, 7대 음반기획사와 손잡고 클라우드형 음악 서비스 ‘지니(Genie)’ 선보여
▶ 음악권리자가 음원가치에 따라 직접 가격 결정, 수익배분율 70%로 상향 등 아티스트 중심으로 음악시장 재편
▶ 스마트 기기, 클라우드 등 최적의 IT 환경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고의 음악서비스 제공
▶ 중국, 유럽, 미주 등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K-POP의 글로벌화 확산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표현명 사장과 KMP홀딩스 및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 미디어라인, 스타제국, 유니온캔, 뮤직팩토리의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 등이 참석한 가운데 12월 21일 광화문 사옥 1층 올레스퀘어에서 새로운 형태의 혁신적 디지털 음악 서비스 ’지니(Genie)’ 출시기념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다.

KT와 KT뮤직, 그리고 SM, YG, JYP, 미디어라인, 스타제국, 유니온캔, 뮤직팩토리 등 7개 주요 음반기획사의 유통을 맡고 있는 KMP홀딩스와 손잡고 만든 ‘지니(Genie)’는 스마트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형 디지털 음악 서비스로, 기존 월정액 상품 위주의 서비스와는 달리 이미 해외 시장에서는 일반적으로 자리잡은 단품 음원 및 뮤직비디오, 화보 등이 포함된 패키지 등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기존 디지털 음악서비스는 불법 다운로드로 침체되었던 음악 시장을 투명하게 하여, 대가를 지불하고 음악을 다운로드 받는 시스템을 정착시켰지만, 월정액 상품의 확산으로 곡당 60원(150곡 다운로드 상품의 경우)정도의 지나치게 낮은 가격에 음악이 유통되어 음악권리자들의 창작의욕을 떨어뜨렸다.

‘지니(Genie)’이동통신사, 음악포털 등 기존의 서비스 사업자가 가격을 결정하던 유통방식에서 벗어나 음악 권리자가 직접 가격을 책정하고, 곡당 가격도 음원 가치에 따라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했다.

 
이로 인해 신곡이나 구곡이나 동일한 가격에서 판매되던 것에 벗어나, 최신곡은 곡당600원이나 그 이상으로, 오래된 곡은 파격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도 있게 된다. 광고를 보면 음원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스폰서존’도 갖추고 있어 소비자의 선택권은 보다 넓어졌다.

또한 음악 권리자의 수익률도 기존 약 53.5% 수준에서 70%로 높여 음원에 대한 정당한 가치를 인정받는 수익구조가 정립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음악시장 규모는 세계 15위에 불과하지만, 디지털 음악비중은 55%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 나라는 스마트폰 보급율이 인구대비 40%가 넘을 정도로 빠르게 스마트 기기가 늘어나고 있으며,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기기에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클라우드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어 최고의 디지털 음악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소비자는 기존 서비스에서 1분 정도만 들을 수 있었던 미리듣기를 ‘지니(Genie)’에서는 곡 전체를 3번까지 들어보고 구입할 수 있으며, 기존 음원중심의 콘텐츠에서 나아가 음원, 뮤직비디오 및 화보 등 디지털 콘텐츠를 함께 묶어 패키지로 구입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KT의 개인형 클라우드 서비스 ‘유클라우드’를 활용하여 한번 구매한 음원은 클라우드에 저장해 스마트폰, PC, MP3, IP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내려받고, 재생할 수 있어 음원 소장의 편리성도 강화되었다.

향후 KT는 종량제 스트리밍서비스, SNS 연동서비스 등 다양한 음악기반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표준으로 서비스를 구성하여 중국, 일본 등 아시아는 물론 유럽, 미주 등 전세계 고객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K-POP이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내년 2분기에는 한중일 앱마켓 교류프로젝트인 ‘오아시스’(OASIS)를 통해 7억명 규모의 고객이 이용하는 중국과 일본 앱마켓에 ‘지니(Genie)’를 진출시켜 음악 다운로드 및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KT 개인고객부문 표현명 사장은 “’디지털 음악시장의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6개월 이상 고객과 음악권리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음악과 IT를 접목한 ‘혁신적인 클라우드형 음악 서비스’ 런칭이라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며 “‘지니(Genie)’성장이 정체된 국내 음악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K-POP의 세계 확산에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니(Genie)’
는 12월 22일(목)부터 베타버전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KT고객은 ‘올레마켓’에서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향후 KT에서 출시하는 삼성, LG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앱을 기본 탑재하고, 타사 스마트폰 고객도 올레마켓과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연인편]




▲ 위 지니 CF 광고 영상을 보려면 재생버튼을 눌러 주세요.



  • KT 멤버십
  • 디바이스
  • 추천 VOD
  • 5G Today
상단으로 이전 페이지로